头头娱乐官方入口头头娱乐官方入口

头头电子
头头娱乐toutou

[인터뷰] ‘기성용 아버지’ 기영옥 광주FC 단장 “멕시코 에레라의 태클은 1000% 파울”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기성용이 지난달 24일(한국시간) 열린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강력한 중거리슛을 날리고 있다. 뉴시스 아버지는 국가대표 아들이 특히 자랑스러웠던 순간으로 2가지 장면을 꼽았다. 하나는 2008년 9월 중국 상하이에서 벌어진 2010 남아공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북한과의 경기였다. 대표팀의 막내였던 기성용은 0-1로 끌려가던 경기 후반전에 그림 같은 오른발 발리슛으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기성용의 A매치 데뷔골이었다. 또 하나의 멋진 장면은 2010 남아공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의 어시스트 장면이었다. 생애 첫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기성용은 전반 7분 만에 그리스를 상대로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이정수의 골로 연결되는 프리킥을 차올린 것이다. 이는 아직 한국이 월드컵에서 기록한 최단시간 득점으로 남아 있다. 기 단장은 “성용이가 많이 뛰어야 한 5년 남지 않았겠느냐”며 “건강하게 뉴캐슬에서 선수생활을 잘 마무리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했다. 그는 “그간 아들에게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성용이가 잘할 수 있도록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카카오 친구맺기] [페이스북][취재대행소 왱!(클릭)]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제공 국민일보

欢迎阅读本文章: 陈玄心

头头娱乐备用登录页面

头头电子